랑세스,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분사
랑세스,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분사
  • 김종율 기자
  • 승인 2021.11.22 10:39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랑세스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를 분리해 독립법인으로 설립한다. 신설법인 출범은 2022년 상반기다.

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는 자동차, 전기전자용 고성능 플라스틱의 세계 선두 공급자 중 하나다. 랑세스 고성능 플라스틱은 자동차 경량화를 비롯, 최근 배터리 하우징, 충전 인프라 등 전기차 분야로 그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.

랑세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한상훈 이사는 “전 세계 뉴모빌리티 시장이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, 혁신적인 동맹과 파트너십이 결성되는 등 전략적 재편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”며 “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는 독립 법인의 유연성과 뉴모빌리티 시장의 성장기회를 최대한 활용하여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다”고 말했다.

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는 폴리아미드(PA 6 및 PA 66), 폴리부틸렌 테레프탈레이트(PBT), 열가소성 컴포지트 시트 테펙스(Tepex)를 주력으로 공급한다. 중합 중간재인 카프로락탐, 유리섬유를 모두 자체 생산할 수 있는 수직통합 생산체계를 갖춘 전문기업이다.


주요기사
이슈포토